브리츠 BA-MS2 블루투스 스피커 by 유월비

 사실은 블루투스 스피커를 하나 가지고 있었다. '스타워즈 데스스타 자기부상 블루투스 스피커' 인데, 중심을 잡아주면 바닥판의 자석을 이용해서 둥실둥실 떠서 회전하는 물건이다. 중심 잡기가 힘든지라 까딱 잘못하면 바닥판에 철썩 붙어버릴 때가 많지만 일단 띄우기만 하면 불도 들어오면서 슬슬 돌아가니 이만큼 멋진 물건이 없다. 다만 간지에 모든 걸 쏟아부은 모양인지 소리는 엉망이다. 정말 '소리가 나는구나' 수준에서 끝날 만큼. 그래도 명색이 스피커인데... 음악을 틀면 '쨍!' 하고 귀에 들어오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하나 있었으면 했다.


 그래서 고른 게 브리츠였다. 지금 쓰는 컴퓨터의 스피커도 브리츠인데 가성비로는 최고라고 생각해서였다. 음질로 따져봐도 다른 제품에 비해 뒤쳐지는 부분이 딱히 없기도 하고.

 USB 충전 케이블과 설명서, 외부 AUX 연결 케이블이 같이 동봉되어 있다. 충전용 어댑터는 별도 구매이며, 제품 뒤에 꽂아놓은 저 FM 안테나는 여기에서 행사로 같이 보내주는 부품이다. 안테나가 없다면 AUX 케이블을 연결해 기능을 대신할 수 있다.

 본체가 제법 무겁다. 바닥에 미끄럼방지 처리가 되어있기도 하니 안정적으로 놓을 자리만 있다면 음압으로 인해 움직인다거나 제품과 바닥이 떨리는 소리가 음악에 섞이는 일은 없을 것 같다.

 소리는 굉장히 좋은 편이다. 굳이 음량을 높이지 않아도 출력이 좋은 편이라 선명하게 귀에 들어온다. 음질이 좋지 않을 때 생기는 퍼지는 소리 같은 건 발생하지 않는다. 검은색으로 깔끔하게 빠진 디자인도 만족스러웠다.

 기능적인 면에서도 모자란 부분 없이 웬만한 건 다 갖췄다. 기본적인 블루투스를 통한 기기 내 소리 재생은 물론 탁상시계 대용으로 알람 설정도 가능하고, 라디오 기능도 있어서 적적할 때 틀어두기 참 좋다. 기기 뒷면에는 USB 메모리 단자와 SD 카드 삽입부가 있어서 이를 통해 음악을 재생할 수도 있다.


 어디 하나 빠지는 것 없이 가격 이상의 품질을 보여주는 제품이었지만 굳이 단점을 찾자면

1. 음량 조절 버튼이 트랙 이동 버튼과 겹친다. 길게 눌러야 음량 조절이 가능한데 스피커 자체 음량을 조절하려는 사람에게는 조금 불편한 부분일 수도 있을 것 같다. 다만 이는 연결된 기기에서 조절하는 걸로 대신할 수 있으니 그렇게 큰 단점은 아니다.

2. 라디오 수신 감도가 썩 좋은 편은 아니다. AUX 케이블과 FM 안테나 모두 연결해서 라디오를 틀어봤는데 주택가 한가운데에서 잡음이 섞인다. 창가 쪽에 스피커를 두니 이 부분 또한 어느 정도 해결이 가능했다. 층수 높은 곳에 사시는 분이라면 단점이 되지 않는 부분이다.


 저렴한 가격에 깔끔한 디자인과 선명한 소리, 부족함 없는 기능을 갖춘 블루투스 스피커를 바란다면 꼭 골라야 할 제품이다.